본문 바로가기
photo story

雨中花,樂 (빗속의 꽃, 즐기다.) - 한천로 벚꽃길

by jineeya 2013. 4. 20.

비가 오더라도 오늘이 지나면 진풍경을 더이상 즐길 수 없을 지도 모릅니다.

오슬오슬 추워진 날씨에 꽃구경 + 그림 그리기 위해 한천로 변에 갔습니다.

 

아주 가까운 건 아니지만 강북과 성북 경계에 이런 벚꽃길이 있는 줄 몰랐네요.

꽃구경이라는 즐거움은 역시 먼 곳에 있는 것이 아니었나 봅니다.

 

주변을 잘 살펴보는 것에 대한 소소함과 중요함을 깨닫고 있는 요즘입니다.

 

 

 

 

 

 

 

 

 

 

 

'photo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무 진한. 열대가 보여 무서운 봄꽃  (0) 2013.05.13
부쩍 자란 그 녀석들  (2) 2013.05.10
겨울의 추억 2  (0) 2013.03.12
겨울의 추억  (0) 2013.01.30
눈과 얼음, 그 사이 풍경의 온도  (0) 2013.01.0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