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 story

너무 진한. 열대가 보여 무서운 봄꽃

by 뭔가관리하는 jineeya 2013. 5. 13.

한강변 어딘가에서 보이는 -내지는 조성해놓은- 꽃들.

왠지 더 어릴 때 본 꽃들은 이것들보다 티미했었던 것 같은데요.

진한 건 진한대로 아름답지만, 점점 요상해지는 날씨를 생각하면 마음껏 반길 수만은 없네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