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이야기하는상자용 이야기 제작 중인데

저의 메인 캐릭터는 조용하고 정의로운 오지라퍼 조정오씨.

조정오씨는 원래 노란 실뱀이다가 용으로 변신가능한 정도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데,

새, 나무, 물고기로도 변신 가능한 캐릭터로 만들어볼까도 고려 중.

 

'drawing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업중 일부이미지  (0) 2019.08.30
무제, 아마도 5월  (0) 2019.08.22
조정오씨는 변신중  (0) 2019.07.09
사람은 잘 변하지 않는다  (0) 2019.06.20
뿔을 발견하다  (0) 2019.06.19
딱히 있었으면 하는 건 아니지만...`  (0) 2019.06.16

몇년이 지나도, 사진만 봐도, 매력적인 풍경이 있다.

어쩌면 팔다리 잘린 걸지도 모르는데, 

인위적으로 변형된 걸지도 모르는데,

풍만하고 탐스럽도다.


조만간 만나러 가야겠다.





컬러는 마음에 안들지만 이게 원본이라 어쩔 수 없이 올린다.

민낯 가리기엔 꽤 자신 있지만, 가능한 수준에서 안가려볼까 싶어서...




29.7 * 42 cm, 종이에 색연필


'drawing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양이 가리다  (0) 2017.06.12
[1M] 음훼훼  (0) 2017.06.11
언제봐도 탐스럽도다  (0) 2017.03.21
[20*30cm] 여자  (0) 2016.12.31
흔하디 흔한 '즐거운 나의 집'  (0) 2016.11.28
부모님이 바라보는 세상  (0) 2016.10.15



날이 추워지기 직전,

잎이 떨어지기 시작한 그 때,

멋드러진 가지가 하늘까지 뻗어나가는 모습이 보이기 시작한 그때,

떨어지는 누런 잎이 가지를 붙든 푸른 잎을 압도하기 시작하는 한 때.



[나무, 곧 겨울], 김지희, 유화, 1F, 2014.12.





'drawing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완성 14*21cm] 스크래치 레다  (0) 2015.01.02
[완성 4F] 다빈치의 여신들, 레다  (0) 2015.01.01
[유화 1F] 나무, 곧 겨울  (0) 2014.12.08
도깨비액자  (0) 2014.12.03
[미완성 40호] 녹색도시 or 갇힌 도시(?)  (0) 2014.11.30
귀요미 도철  (0) 2014.11.26




2014. [순환]. 김지희. 55*58*72cm. 나무, 마끈, 천 등.




작품 [순환]은 삶과 죽음, 객체와 통합의 순환에 관한 내용을 담고자 한다.


나무로 형상화된 전체 구조는 나무의 뿌리, 줄기, 가지, 때로는 잎 등의 구상적 표현을 통해 재생과 분해의 생명 순환 과정을 상징한다. 나무와 더불어 중요한 지반이자 땅을 상징하는 교자상의 바닥은 도철(饕餮)이라는 중국 고대 신화에 등장하는 괴물의 형상이 자리하고 있다. 도철은 소나 양의 몸에 호랑이 이빨과 사람의 얼굴을 가진 굽은 뿔 달린 모습을 하고 있는데, 용의 자식 중 하나라고 한다. 사실 도철은 거칠고 엄청난 식탐을 가진 괴물로, 식탐이 과하여 자신의 몸까지 먹어치운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러한 형상과 성정으로 인해 도철은 주로 청동기 시대 탐욕을 경계하는 의미에서 장식으로 널리 사용되었다고 전해진다. 실제 선인들의 용처 뿐 아니라 도철의 특성은 주로 죽음과 재탄생의 경계, 즉 사로 들어서는 마지막의 너머와 생의 시작 이전 사이에서 마치 자연을 도와 사체를 분해하고 새 생명의 밑거름을 제공하는 미생물과 같은 기능이 엿보이기도 한다. 따라서 도철이 흙과 일치된 형상으로 표현된 것은 삶을 나타내는 나무의 형상과 대비시키는 한편 순환의 고리를 잇는 개념을 투영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전반적인 구조는 강해도, 모나도, 하나의 기의 흐름을 통해 어우러지는 통합성과 순환성을 재연함으로써 삶과 죽음의 순환을 시현하는 효과를 누리고자 함이다.


한편 나무 형상에 붙어있는 나무토막들은 각각의 개인 또는 객체를 상징하여 바닥부터 가지 끝까지 다양한 곳에 존재하는 동시에 뭉쳐있거나 떨어져있기도 하고 고유의 형태와 공간을 차지하는 자유롭고 제재받지 않는 모습을 나타낸다. 동시에 결과적으로는 모두의 객체성이 어우러져 하나의 나무와 땅을 이루는 전체성의 일부를 구성하기도 한다.


객체인 나무토막들과 기반이 되는 나무를 이어주고 감싸주는 역할은 마끈(꼰줄)이 담당하고 있다. 마끈은 나무의 뼈대는 물론 나무토막들, 바닥의 도철에 이르기까지 작품의 모든 영역을 아우르는 물체이다. 이러한 모양새는 끊임없이 이어지고 위에서 아래로, 아래에서 위로 움직이는 기(氣)의 흐름을 표현함으로써 삶과 죽음의 구분보다는 순환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해당 작품에 사용된 재료 역시 버려진 나무 교자상과 나무토막들, 천 등 쓸모없어진 물건들을 활용하여 새로이 작품화하는 리사이클링, 업사이클링의 방식을 취함으로써 ‘순환’이라는 작품의 의도를 반영하고자 했다. 동시에 일부의 재료는 그대로 살리고 나머지는 다소의 변형을 줌으로써 통합성을 이루는 객체들의 자율성이 전체의 조화를 해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조화의 아름다움을 배가시킬 수 있다는 생각을 반영하고자 했다.







작업의도 - http://jineeya.tistory.com/613

[미완성-입체] 분해목 1번째 - http://jineeya.tistory.com/618







9월에 스케치했던 입체 작품 작업 중.

아, 손 아파...


작업의도 - http://jineeya.tistory.com/613











요즘 굉장히 자유로운(?) 동양화 수업 -받는- 중. 

선 연습을 나무 그리기로 하고 있다.

실제 나무를 보고 그린 건 아니라서 관념의 산물.


유화를 주로 그리고 있는데, 동양화를 접목하는 것도 재미있을 듯.

동양화의 매체가 아니라 그 결과물만 유화기법으로 차용해도 괜찮을 것 같고...



역순서로 맨 위의 그림이 오늘의 마지막 나무, 맨 아래 그림이 오늘의 첫 나무.



오늘의 마지막 나무











원래는 처음 이렇게 시작된 나무.







  1. bat 2014.09.27 06:27

    ㅎ 곧있으면 진경산수화도 나올 듯 멋져요

title

- 분해목 or 순환의 나무 or 재생의 나무


대략 의도?

- 강해도 모나도 하나의 기의 흐름을 통해 어우러지는 통합성과 순환성 재연

- 객체들이 모여 전체성을 이루는 모양 -> 오마이갓! 내가 그닥 좋아하는 개념은 아닌데...ㅡ.ㅡ

- 삶과 죽음의 순환을 기가 순환하는 듯한 형상으로 구현하기 위해 꼰 줄의 이동으로 표현할 예정


대략 재료?

- 아마도 정크아트가 될 듯. 버릴 교자상, 꼰 줄, 나무토막들, 와이어

- 나무 형태를 고정하는 것이 꽤 







6세기 신라 노서동 무덤에서 나왔다.

금구슬과 곱은 옥으로 이루어져있는데,

더욱 화려해보이는 이유는 금 구슬마다 나뭇잎모양의 수많은 장식이 달려있기 때문이다.


마치 나무 하나하나가 어우려져있는 숲,

또는 끊임없는 넝쿨을 연상시킨다.







매꿔져있는 시멘트, 중간 중간 서있는 나무기둥 지지대.

살짝 구슬프기도 하지만 여전히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 나무들입니다.


가을 황금빛으로 물들 때도 엄청 근사하다고 하네요.















'photo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줍게 숨기엔 너무 강렬한...  (0) 2014.06.15
사자와 전사  (0) 2014.05.28
성균관 은행나무 + @  (0) 2014.05.12
-지난주였던- 봄 보관  (0) 2014.04.11
예기치 못하게 봄꽃놀이  (2) 2014.04.01
봄봄봄봄이 오네요~  (0) 2014.03.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