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름대로온라인전시중130

20210722 호랑이 소굴, 사람 소굴 호랑이 소굴엔 왠일로 호랑이가 없고, 사람 소굴엔 왠일로 사람이 없다. 2021. 7. 22.
움직이지 못하는 동물 이것은 움직이지 못하는 동물 이것은 살아있길 바라는 화석 그래도 꽃 피우길 기다려 본다 2021. 7. 21.
하나의 풍경 하나의 풍경, 세개의 표현, 적당한 착각 2021. 7. 20.
곧 날아오르거나 곧 날아오르거나 곧 나라도 잡아먹거나 2021. 7. 19.
오늘 하늘 무엇 2021. 7. 17.
간만에 하늘 보기 간만에 디터틀에서 별 노력없어도 자연스레 눈길이 가는 큰창 너머 하늘을 본다. 2021. 7. 17.
작고 소중한 분 이 작고 소중한 분은 언제부터 계셨던 건지~. 그 어떤 곳도 보리수 아래인 것처럼 평안하시길.. (인스타에서 사진 옮겨오는 중) 2021. 7. 15.
동네 투어가 남긴 것 사진은 주로 인스타그램에 많이 올리고 페이스북에 홍보하는데 - 페이스북에 홍보매체로 여겨지는 것도 참 아이러니하지만-, 생각해보면 나의 전초기지, 베이스캠프는 언제나 블로그였다. 결국 과거를 더듬어가는 일도 페이스북보다 블로그가 훨씬 편한데, 어느새 내 콘텐츠의 게시 흐름이 바뀐 걸까나? 새삼 온라인 라이프 패턴을 곱씹어볼 때가 되었다는 생각이... 그러면서 과거 올린 사진도 가끔 포스트 또는 보관한다는 목표로 투척(?) 2021. 7. 13.
뭘까, 이 짐승같은 자태는? 2021. 7. 12.
패턴 20210627 아무런 단서도 없이, 아무런 스토리 없이... 너무나 비호감 방식, 그래도 가끔은 호감... 2021. 6. 27.
패턴 20210611 - 허리 아플 땐 색칠공부 ㅡ.ㅡ 침대에서 일어나는 것도, 걷는 것도, 계단을 오르내리는 것도, 바닥의 쓰레기를 줍는 것도, 냉장고 아래칸의 무언가를 꺼내는 것도, 세수를 하는 것도, 누웠다가 일어나는 것도, 일어났다가 눕는 것도, 앉았다가 일어나는 것도 그 무엇 하나 제 속도인 게 없는 느려진 하루. 새삼 몸이 얼마나 복잡한 시스템으로 움직이는 건지 깨닫고 있다. 몸이 일을 해치울(?) 정도의 시간을 할애해주는 건 아니지만, 그래서 왠지 시간이 짜투리인 게 요상한 여유를 안겨준다. 그래도 아파서 파이다...ㅡ.ㅡ 2021. 6. 12.
5월의 소리 최근 만든 부적시리즈 중에서도 성실하고 건강한 재물들이 함께 하길 기원하는 재물부의 아이템들을 배경 이미지 삼아 5월의 소리를 녹음하다. 홀연은 아무 생각없이 나에게 악보 쓰는 노트를 줬겠지만, 이런 걸 받으면 뭔가 계속 글적거려보고 싶기 마련이다. 간혹 생각나면 칼림바로 뚱땅거려본 소리들을 노트에도, 녹음기에도, 영상으로도 남겨본다. - 라고 쓰고 있지만 얼마나 갈지는 알 수 없다. 내 인생에서 가장 거리감 넘치는 예술이 바로 음악이고 소리다.- 2021. 5.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