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림52

지저분한 틴케이스 2탄 하나 더 있었지비 2022. 8. 6.
지저분한 틴케이스 함 써먹어보려고 또 물건에 그림 그려봄 2022. 8. 3.
한밤중에 홍두깨같은 유튜브에서 글루건으로 단풍잎 만든 거 보다가 슬금슬금 만들어본.. 2022. 7. 27.
뭔지 모르지만 뭔가 되었으면 하는... 2022. 7. 19.
어떤 사람 일까? 2022. 7. 3.
알 속 신의 자취 두번째 반짝이는 알을 만들었다. 고대 신을 상징하는 다양한 이미지들을 모아서, 어울리지 않은 듯 어울리는 하나의 의미. 2022. 5. 4.
알 속의 조정오씨 조용하고 정의로운 오지라퍼 실뱀 조정오씨, 재탄생 준비중 2022. 4. 23.
[낙서] 현실성 일도 없는 참외와 줄기 참외무늬가 그려진 중국 백자 청화 대반을 보다가 sketchbook 앱에서 쓱싹쓱싹 낙서. 2022. 3. 26.
그림조명판(?) 만들어봄 육중하여 조금씩 분해한 이야기상자 중 조명 하나와 나무판 하나로 그림조명판 제작. 얼마나 유용할지는 미지수. 생각보다 눈부심이 덜함. 딱히 구조 크게 변형시키지 않았으나 말도 안되는 수동 손잡이 사포와 미니드릴로 어째저째 붙여봤음. 사실 것보다 1구 콘센트와 연장전선으로 쇼트 안 먹고 불이 잘 켜져서 더 감동. 2022. 3. 21.
한 밤중에 홍두깨 마냥 무슨 생각인 건지 모르게 그냥 손 가는 대로 색 짚이는 대로 저냥 어디로 가는지 모르게 다냥 갈 수 있는 만큼 마냥 2021. 11. 7.
뒷목잡신의 장난 - 이제 시작의 한 장 곧 실연할 이야기상자 공연 그림을 그리는 중. 아... 곧 다 그리겠지? 지니야? 어? 대답하라구? 제발루~~! 2021. 10. 7.
20210815 물어뜯는 괴물 이 그림은 Mike Harding의 책 에 나오는 물어뜯는 괴물을 보고 그린 그림이다. (그대로 베꼈다고 하고 확언하고 싶은데 그림을 못그려 그렇게까지 말할 수는 없고...^^;;) 가고일은 보통 중세 성당 외벽에 조각되어 있는 괴물 형상을 이르는데, 대체로는 악의 기운을 막기 위해 조각되었다고 한다. 꽤 다른 기능을 위한 것도 있어보이지만... 실린 사진 모두가 가고일이라는 통칭으로 불리울 만한 지는 모르겠지만, Mike Harding은 비슷한 개념과 위치와 시대를 갖는 상징물을 아주 짧은 글과 사진으로 모아서 보여준다. 그중에서도 '물어뜯는 괴물'은 종교기관을 드나드는 죄인들이 스스로 영원한 형벌을 받아들이도록 위협하는 게 아닐까 싶다고 적고 있다. 많은 경우 괴물은 인간에게 있어 물리쳐야할 존재로 .. 2021. 8.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