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rt story161

[20220521-22] 도서관놀이터에서 마법돌잡화점 임시 영업 예정 주말에 아리랑어린이도서관 어린이들과 함께 하는 도서관놀이터에서 마법돌잡화점이 임시 영업 재개합니다! 이번엔 안타깝게도 어린이들 눈에만 보일 듯. 어른들은 나중에 만나요! -마법돌잡화점 주인장백 오즈의 마법사에 나오는 동쪽마녀가 되어 도서관의 어린 친구들과 마법돌을 만들어볼 예정! (나 모르는 사이 마법사의 돌 만들기가 된 건 안비밀이 됨) 2022. 5. 20.
[영상낙서]집 가는 화살표 갤럭시노트 fe 갤러리 편집기에서 필터, 노래는 jineeya 의 칼림바 5월의소리 中 2022. 5. 3.
20220408 천장산 야행 성북구 삼태기 마을을 보듬는 천장산에 해가 방해하지 않는 어느 날 저녁 올라가봤습니다. (궁금하지 않겠지만) 촬영, 이어붙이기, 칼림바 : jineeya 사용 폰트 : 카페24 고운밤 2022. 4. 10.
그림조명판(?) 만들어봄 육중하여 조금씩 분해한 이야기상자 중 조명 하나와 나무판 하나로 그림조명판 제작. 얼마나 유용할지는 미지수. 생각보다 눈부심이 덜함. 딱히 구조 크게 변형시키지 않았으나 말도 안되는 수동 손잡이 사포와 미니드릴로 어째저째 붙여봤음. 사실 것보다 1구 콘센트와 연장전선으로 쇼트 안 먹고 불이 잘 켜져서 더 감동. 2022. 3. 21.
반기성 이야기 상자 한밤에 또 쓸데없이, 나무 액자에 구멍 뚫어 - 다들 잘 알지도 못하는 - 이야기 상자 하나를 뚝딱 만들어봄. 자세히 보면 안될 대충 마감의 흔적들과 함께... 한밤에 또 쓸데없이. 2022. 3. 8.
죽음은 재탄생의 다른 이름 - <이집트-삶, 죽음, 부활의 이야기> 확실히 현대인보다 과거의 인간들은 죽음에 대한 공포가 덜했을 것 같다. 게다가 죽음의 과정을 알고 있었다면 공포는 거의 없는 수준이 아니었을까 싶다. 대체로 제정이 일치한 사회에서 믿음이 정치이고 정치가 삶인 인간이 태어나보니 권력자였다면, 세계관이 모두 인지된다면, 보이지 않는 사후세계마저 정의되어 있다면, 영광의 지속을 위해 무엇을 준비하지 못하겠는가? 만약 수많은 상징에 둘러싸여도 길을 잃지 않았던 이유가 공동의 세계관이었다면, 다양한 세계관이 팽창하는 현대에서는 현대답게 수많은 신호에 둘러싸여도 길을 잃지 않을 참신한 이유를 마련해봄직하다. 마치 죽음과 재탄생을 동일시할 수 있는 검은 머리 짐승들의 사명인 것 마냥... 2022. 2. 16.
승려라 장인이다 - 전시 <조선의 승려장인> 이번 전시를 관람하면서 중국, 일본과 한국의 불교예술작품들의 주요 작자들을 알게 되었다. 중국은 원래 직업이 장인인 전문가, 일본은 계승받은 사찰 가문 중 전문 장인, 그리고 한국은 승려가 되어 도를 닦는 과정 중 하나로 장인을 선택한 승려. 도제로 이어졌을 테니 기술은 누적될 수 있다 하더라도 수양의 목적이었기에 좀 덜 정교할지도 모르고 좀 덜 클 수도 있으나, 좀 더 다양하고 좀 더 개성적인 작품세계를 보여줄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 통도사 팔상도의 밑그림 중 거대한 나무를 과감히 가운데 배치한 모습은 실제 '압도'가 어떤 방식으로 가능한 지 알게 해준 것 같다. 확실히 불교는 스토리와 빌드업되는 내용, 상상가능한 체계 등이 종교라기보다 철학에 가까운 면이 없지 않아 있어서, 사진 말고도 괜찮은 작업.. 2022. 2. 12.
경로가 예상 외로 보편적이라 재탐색합니다 원래도 좀 그렇긴 하지만 최근 신화에 대해 몇가지를 정리하는 와중에 - 아무 관련성 없이 - 이 전시를 관람하게 되었다. 사실 제목이나 기획의도에 따른 나의 기대는 1) 식민이 크게 작동할 것으로 보여 평소 접하기 힘든 원 주민들의 작품을 엿볼 수 있는 기회, 2) -국내에선 접하기 힘든- 국경 봉쇄까지 겪는 현 상황을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될지도 모른다는 정도. 참고로 이번 전시의 기획의도를 내 마음대로 정리해보자면 호주의 현 시대 작가들이 잡아낸 호주의 이미지들과 해당 이미지를 형성하게 만드는 권력이나 지배구조를 살펴보는 것이다. 여튼 나는 전시의 의도와 관계없이 호주 본토 문화에 대한 보편성과 나의 무지에 대해 새로 인지하는 기회가 되었다. 최초 세상에 주로 등장하는, 세상의 .. 2022. 2. 7.
[공연] 뒷목잡신의 장난 - 2021 누리마실 2021.11.13. 2021년 11월 13일 성북세계음식축제 누리마실에 참가했던 이야기 상자 전시 공연 [뒷목잡신의 장난] 영상입니다. 전시영상과 공연영상이 결합되어 있습니다. 공연영상만 보고 싶으신 분들은 8분 3초부터 참고 바랍니다. 전시 영상 - 00:00 공연 영상 - 08:03 https://youtu.be/AGHP3NkD4AU?t=483 1. 기본정보 기획 이야기 상자 연출 김지희 제작년도 2021 공연명 2021 이야기상자프로젝트 공연 – 뒷목잡신의 장난 공연시간 20” 사용언어 한국어, 에스페란토어 1-1. 공연 정보 참가행사 2021 성북세계음식축제 누리마실 일시 2021.11.13. 오후 7시 장소 미아리고개하부공간 미인도 1-2. STAFF 연출 김지희 작가 김지희 그림 김지희 음악 이채원 음향 이채원 .. 2021. 12. 23.
사진으로 보는 공연전시 <뒷목잡신의 장난> - 2021 성북진경 '기묘한 우화전' 눈 깜빡하니 축제 끝난지 벌써 3주가 다 되어갑니다. 설치 완료할 때 찍은 전시 사진 한번 공유합니다. 크게 (공연 에 등장하는) 마법돌잡화점 축소판 + 물리적 이야기 상자 + 공연 의 전시판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간만에 늘어져서 유튜브나 책을 뒤적거리는 소소한 행복을 누리고 있는지라, 당분간도 텐션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삶을 조금 더 누려볼 생각입니다....음훼훼~~! 2021. 12. 16.
어른이를 위한 것인 양 하는... - 전시 <마법돌 잡화점> 2020년부터 전시와 공연을 통해 을 선보이고 있다. 이 전시의 설치물들을 볼 때 그 크기 상 대체로의 어린이는 '어린이를 위한 것'이라 판단할 수 밖에 없고 따라서 당연스럽게 손을 댄다. 그러나 이 설치물들의 배열은 어린이들을 위한 것이 아니며 온전히 어른이들을 위한 전시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냥 어른이들을 위한 전시인가 싶은 생각도 든다. 왜냐하면 어른이들에게 있어서 이 전시물들은 어디서 본 적 없지만 뭔가 본 적 있는 것 같기도 하고, 별다른 추억이 없지만 작은 것들을 매만졌던 예전 기억들을 소환하는 것 같기도 하고, 이제는 왠지 나의 것이 아니라서 함부로 만지면 안될 것 같기도 하고, 그래서 지켜볼 뿐 배열을 흐트러뜨리면 안될 것 같기도 하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어떤 어른이가 살짝 마음이 간질.. 2021. 11. 28.
[2021.11.23~27] 기묘한 우화전 - 성북진경X오픈스페이스페스타 2021 성북진경X오픈스페이스페스타의 일환으로 천장산우화극장에서 전시 이 개최됩니다. 저도 2021 성북세계음식축제 누리마실에서 선보인 공연 을 전시화한 공연 전시 형태로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 기묘한 우화전 2021.11.23 ~ 27 13:00 ~ 17:00 천장산우화극장 (성북정보도서관 지하1층) 자유관람 ----- 이번 축제는 천장산우화극장뿐 아니라 성북의 다양한 공간에서 그간 공간네트워크을 통해 형성된 지역X예술X공간의 컬래버로 이뤄지는 만큼 여러 공간과 그곳에서의 프로젝트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2021. 11.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