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 story

겨울의 추억

by 뭔가관리하는 jineeya 2013. 1. 30.

 

 

 

지독했던 이번 겨울, 물론 다 지나간 건 아닌가봅니다만 한풀 꺾였다봐야겠죠.

 

연일 영하 10도를 내려가는 마음까지 힘들어지던 어느 날,

버스 창가에 맺힌 겨울의 작품입니다.

 

언젠간 화폭에 옮기게 될 것 같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