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 story287

뭔가 사연 있어보이는... 2021. 8. 20.
슬슬 가을 준비 2021. 8. 16.
간만에 벽화 한 점 간만에 도서관 온 기념으로 자연이 그린 벽화 한 점 2021. 8. 13.
이 정도면... 누군가가 구성한 거라 믿고 싶다. 스콜처럼 지나가는 비 사이로 귀가하는 짬시간에 발견한 그림. 2021. 8. 12.
야밤의 그라데이션 이제는 도시의 흔하디 흔한 풍경 2021. 8. 1.
오래 오래 곁에 있길 간만에 살아있는 생물을 집에 들였다. (그렇게 안보이겠지만 이래뵈도 이끼다) 부디 오래오래 머물러주길... 2021. 7. 30.
곧 날아오르거나 곧 날아오르거나 곧 나라도 잡아먹거나 2021. 7. 19.
오늘 하늘 무엇 2021. 7. 17.
간만에 하늘 보기 간만에 디터틀에서 별 노력없어도 자연스레 눈길이 가는 큰창 너머 하늘을 본다. 2021. 7. 17.
작고 소중한 분 이 작고 소중한 분은 언제부터 계셨던 건지~. 그 어떤 곳도 보리수 아래인 것처럼 평안하시길.. (인스타에서 사진 옮겨오는 중) 2021. 7. 15.
뭔가 대략 알만한 데도 세상 낯선 모습 뭔가 대략 알만한 데도 세상 낯선 모습이다. 덥다... 축축하기만 할 것 같은데, 개길수도 없는 여름. (인스타에서 사진 옮겨오는 중) 2021. 7. 14.
동네 투어가 남긴 것 사진은 주로 인스타그램에 많이 올리고 페이스북에 홍보하는데 - 페이스북에 홍보매체로 여겨지는 것도 참 아이러니하지만-, 생각해보면 나의 전초기지, 베이스캠프는 언제나 블로그였다. 결국 과거를 더듬어가는 일도 페이스북보다 블로그가 훨씬 편한데, 어느새 내 콘텐츠의 게시 흐름이 바뀐 걸까나? 새삼 온라인 라이프 패턴을 곱씹어볼 때가 되었다는 생각이... 그러면서 과거 올린 사진도 가끔 포스트 또는 보관한다는 목표로 투척(?) 2021. 7.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