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 글에 [遡及]이라 붙인 건 예전에 썼으나 이번 기회에 tistory로 옮겨놓는 글들이예요.
----------------------------------------------------------------


2007년 10월 03일 글

이 가을, 일민미술관에서 세 작가에게 '미술은 무엇'인지에 대해 물어봤다.

그중 한명인 전영찬 작가는 애니메이션을 통해 그림의 진화를 시도중.

 

작품들 중 하나의 제목이자 이번 전시를 관통하는 주제인 'Inside Out'은

사회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신을 '아웃사이더'로 분류하지만

사실은 '당신이 이상해'서 라든가 '당신이 독특해'서의 문제가 아닌 사회 구조의 문제라고 답한다.

그래서인지 애니메이션 하나하나가 때론 비범하거나 때론 비참한 반전들을 준비하고는,

그 이질감에 대해

1) 별거 아니니 크게 놀라지 말라고 토닥거리면서

2) 원인은 사회구조적 문제라고 속삭인다.

 [The Happiest Days Of Our Lives]


계속 보기... 그런데 스포일러 가능성 상당 있으니 신중하시길...


1) 별거 아니니 크게 놀라지 말라고 토닥거리기

예를 들면 이런 건데,

[Falling]이란 작품은 침통한 감정으로 빌딩 위에서 자살하는 사람이 두팔을 들고 바닥에 떨어지는 순간 화면이 상하 역전되면서 자살자 이외의 모든 이들을 -화면에선 아래가 된- '하늘'로 떨어뜨린다. 그 모습을 본 자살자는 자신을 자살로 몰아넣은 사회인들을 바라보며 크게 웃기 시작한다.

그러나 바로 다음 순간, 하늘로 떨어졌던 사람들이 -화면 위가 된- 바닥으로 다시 올라오면서 두팔로 걷기 시작한다.

아래인 땅에서 두발로 걷던 모든 이들은 이제 위가 땅이 된 곳에서 두 팔로 걷기 시작했지만 그 누구도 이상하게 여기는 자 없이 또다시 일상의 쳇바퀴는 돌기 시작한다.

 [Identity Crisis]에서는 바나나로 원숭이를 약올리면서 폭력을 일삼는 아이와 그 아이의 약을 올리려고 아이스크림으로 꼬시는 원숭이가 나온다.

그리고 아이가 아이스크림의 유혹을 못이겨 원숭이를 따라 들어간 동물들의 세계는 어른들이 모든 동물들을 연기하는 인간의 세계였다.

사실 여기까지면 어디선가 많이 본 장면이나 설정이라고 볼 수 있는데, 작가는 여기서 또한번, '원숭이들이 아이를 징벌하려는 순간 밝혀지는 아이의 진실'이라는 반전을 준비한다.

[Identity Crisis]

 

2) 원인은 사회구조적 문제

[The Happiest Days Of Our Lives]는 고양이와 쥐가 조금만 움직여도 균형을 잃고 바다에 빠질 쪽배 안에서 감격의 포옹을 통해 배의 전복을 막을 중도(中道)를 찾아간 아름다운 순간을 보여준다.

그러나 바로 이어진 고양이의 먹이사냥은 약자와 강자 사이의 중도란 결코 평등한 길만은 아니라는 사실과 더불어,과연 고양이와 쥐가 가장 행복했던 그날의 그 순간은 언제였을지, 남은 고양이는 내내 행복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의문을 남긴다.

[Show]라는 작품에서는 몰래카메라로 촬영된 장면을 보는 아이, 그 아이를 지켜보는 엄마, 그 엄마를 지켜보는 아빠, 그리고 그 아빠를 도청하고 있는 정부기관, 그들을 내려다보는 외계인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화면에 잡힌다. 이를 통해 관음증에 사로잡힌 건 한 개인이 아닌 사회 전체라는 사실이 조망된다. 

5천만 또는 전세계인 모두 '나는 극히 정상'이라고 외치고 속으로는 '아웃사이더'라고 생각하는 시대, 우리는 그런 세상에 살고 있다.

덕분에 우린 겉으로는 원숭이를 약올리던 아이가 쓰고 있던 가면을 쓰거나, 서로의 관음증을 숨기기 급급하다.

그러나 한꺼풀 벗겨보면 예외없이 누구나 소외되고 갑갑함을 느낀다.

구조에 어긋나는 것들에 자꾸 '이상하다'는 딱지를 붙이면서, 딱지가 많아질수록 격리, 거세시켜버리는 것은 세상이고 사회일 뿐이다.

격리와 거세의 두려움으로 사람을 호령하는 세상에 우리의 딱지를! 

* 그림 출처 : 일민미술관(http://www.ilmin.org)

 

오늘이
감독 이성강 (2003 / 한국)
출연
상세보기

계절의 향기와 바람이 시작되는 곳, 원천강.
그리고 어떻게 태어났는 지 알 수 없지만 그곳에 존재하고 있는 오늘이와 학 야아와 보라색 여의주.

마리이야기의 이성강 감독이 2003년 선보였던 단편애니메이션 [오늘이]에는
포근한 한때를 보내고 있는 그들의 모습이
포근한 파스텔톤 색채와 은은한 정취, 현대적 필체를 통해 묘사된다.

 


아름다운 제주도 신화의 세계는 어느덧 오늘이의 성장 로드무비가 되고,
오늘이가 지나는 곳곳에는 살짝쿵 이루지 못한 꿈을 한켠에 품은 이들과의 만남이 준비되어 있다.

그들은 희한하게도 무언가 버린 순간 그들의 꿈을 이룬다.
이무기가 애써 모은 여의주들을 버린 그 순간,
비구름을 몰고 다니는 소년이 어떨결에 우산을 버린 그 순간,
45만권의 책 속에서 행복을 찾던 소녀가 책을 내던진 그 순간이야말로 그들의 가장 소중한 순간이 되었다.

이렇듯 아름다운 꿈과 같은 애니는 많은 이들에게 따뜻한 마음과 정겨운 웃음을 선사한다.

물론 이 와중에 이해 안되는 존재도 있다.
다리도 있고 심지어 날개도 달려있는 학 야아는 어쩌면 그렇게 똑같은 자세로 오늘이를 기다리고만 있을 수 있을까?ㅋㅋ
설마 고향을 지키는 부모마냥 인고의 세월 한껏 짊어진 이들의 미덕같은 것?ㅋㅋ

요즘의 아이들은 소중한 존재를 찾는 여정을 적극적으로 감행할 수 있을까? 혹은 모험을 받아들이도록 키워지고 있을까?
어느새 수많은 이별에 길들여진 나머지 단 한번의 거절이라도 담담하게 받아들이게끔 학습되는 건 아닐런지 걱정되기도 한다.

비단 아이가 아닌 어른들 역시...


* 이미지 출처 : 네이버 movie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37612)


* 제 글에 [遡及]이라 붙인 건 예전에 썼으나 이번 기회에 tistory로 옮겨놓는 글들이예요.
----------------------------------------------------------------


오토코요님의 유희, 숨바꼭질.

'참가한 아이들은 도시에서 사라진다.'

 
높이가 아닌 깊이를 알 수 없는 도시의 밑바닥으로 카메라가 내려가는 동안,

아이들은 입에서 입으로 즐겁기만 해야할 비밀의 숨바꼭질에 대해 대화를 나눈다.

7명이 모이면 시작하는 숨바꼭질.

그러나 어느새 모인 8명의 여우 가면 아이들의 숨바꼭질은 결코 즐길 만하지 못하다.

 

그리고 결말에 이르러도 일말의 기대라할 해피엔딩은 결코 보여주지 않는다.

절대 변하지 않은 결론, 아이들은 사라진다. 아니 소모된다, 그것도 비참하게.

그저 잠시동안 도시의 어둠을 밝히기 위한 에너지원이 되기 위해...

7명이어야할 숨바꼭질 멤버가 8명인 이유조차도 서글프기 그지없다.

남은 한명을 통해 끊임없이 이어질 수 밖에 없는, 깨질 수 없는 숨바꼭질의 고리.

25분의 단편. 짧지만 꽤 강렬하다.

캐릭터도 아이들, 소재도 숨바꼭질.

언뜻 보기엔 가볍기만해야 할 구성과 스토리는

적절한 속도와 완성도 높은 영상 속에서 한층 긴장감과 비장미를 높인다.

비록 아이들의 에너지로 도시를 밝히는 건 매트릭스의 아이디어를 차용한 듯 보여도...

 

2005년도 SICAF 때 상영되었다던데 그럼 2004년 아니면 2005년작인가? 앞으로 SICAF 잘 챙겨 봐야겠는걸?

2005년에 나온 [Karas]도 그렇고, 엄청난 2D의 토대를 기반으로 한 일본 애니메이션이 3D를 만났을 때 보여줄 수 있는 환상의 세계에 제대로(!) 본 기분이다.

 

* 그림 출처 : 씨네21(http://www.cine21.co.kr)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