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wing story368

알타이의 여신들 문명의 시작엔, 신화의 시작엔 언제나 여신이 있다.시대에 따라, 권력에 따라 그녀들의 가치와 존재감이 달라져도우리의 시작에 그녀들이 있었다는 사실은 이제 누구도 부인하기 어려울 것이다. 24,000년전... 앙가라강유역 말타유적에서 발견된 7.9cm의 후기 구석기 여신 아마도 21,000년 전 앙가라강 유역 뷰렛 유적에서 발견된 12.1cm 의 또다른 후기 구석기 알타이 여신 2014. 8. 30.
이렇게 갑갑할 줄은 몰랐는데, 토요일 저당 사태 뭔가 배우고 있다.나잇값 이상하게 하느라 몇과목은 지루할 줄 알았는데 간만에 공부라 새로운 내용도 많고, 꽤 재미있다.하지만 오전 8시에는 지하철에서, 오후 8시에도 아직 강의실에서, 오랜만에 묵직한 짐보따리 들고,앞으로도 10개월가량 토요일은 수업에 반납이다. 오늘같이 광화문과 여의도를 쫓아다녀도 모자랄 판인 날에도...정말 미안하다.... - 진정 지금이라도 모든 게 유가족의 뜻대로 끝났으면 좋겠는데- 15일에는 절대 결합! 갤럭시노트 10.1 갤노트로 글적 갤럭시노트 10.1 갤노트로 글적 2014. 8. 9.
순천 가로본능 - 무분별한 브랜드 사용이 부끄러움에도 불구하고- 외장메모리 하나 추가한 이후 갤노트 10.1 사용이 급증. 포스터를 보다가 -가로 본능으로 - 베끼기 시작.색은 괜히 칠했나 다소 후회하고 있음. 아래 실제 포스터 보면 분위기, 색이 너무 아름다워요. 2014.09 개봉 예정~! - http://suncheondocu.com 2014. 8. 8.
부끄럽고 정리되지 않던 어느 날 2014.08.04 / jineeya / gallexy note 10.1 2014. 8. 7.
[완성-나무도마] 포구 곰소포구의 모습을 나무도마에 그린 겁니다.나름 앞뒤 그림이 연결되도록 그린거죠. 다음엔 무엇에 그림을 그려볼까나? 2014. 6. 27.
제강과 도철, 시작의 이전과 끝의 이후 신화에서 본격적인 첫장을 장식하기 이전에 등장하는 신들이 있다.그리스에서 가이아도 이전에 태초신 중 하나로 '카오스'가 존재했다면, 중국에서는 혼돈의 신 '제강'이 있다.(솔직히 신화를 나라 이름으로 구획지어 언급하는 건 불합리하다싶은데 앎의 깊이가 딸리니 어쩔 수 없다..ㅡ.ㅡ) 둘다 의미도 비슷하거니와 존재들이 존재하기 이전의 존재(?)로, 텅비거나 공허한, 그야말로 '혼돈'을 뜻한다.태초를 상상함에 있어서 혼돈이나 허공 등을 언급하는 것은 굳이 과학을 끼워넣지 않아도 일종의 상식적인 의식의 흐름 아닐까? 혼돈의 신 '제강'은 날개 4개, 다리 6개에 눈, 코, 입, 귀 모두 없는 신이다. 그 모습으로 상상하긴 어렵지만 가무에 뛰어난 신이다. '장자'에는 친구들이 '제강'에게 눈, 코, 입, 귀를 만.. 2014. 6. 26.
[완성 4F] 세대 변천 + 영화 <랄프 스테드먼 스토리:이상한 나라의 친구들> 안타깝게도 나는 세계 사회 운동의 흐름이나 역사에 무지하고, 국내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따라서 며칠 전 시사회를 통해 만난 1936년생 영국인 랄프 스테드먼과 그의 이상한 나라의 친구들의 업적 또는 과오, 그들이 헤쳐나간 시대에 대해 논할 만한 능력이 없다. 다만 영화는 무척 잘 만들어진데다가 그의 그림과 스토리도 오묘한 조화가 돋보이고, 당연히 그의 그림은 멋졌고, 그의 조금 젊은 친구 조니 뎁부터 다른 모든 친구들까지 참 근사하게 살아왔다는 점은 분명하다.특히나 랄프의 레오나르도 다빈치를 1인칭으로 사고하고 그렸다는 책은 꼭 한번 보고 싶다. 스스로 '카투니스트' 정도로 불리면 될 것 같다는 랄프 스테드먼은 확신에 차서 말했다.'펜 하나로 세상을 바꿀 능력이 있었다'고...그는 매우 두렵기도 하고 부.. 2014. 6. 19.
[미완성] 포구 뒷면 포구를 그리던 나무 도마의 뒷면입니다.앞면보다는 좀 밋밋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심심한 맛이 괜찮을지도요. 앞면(미완성) - http://jineeya.tistory.com/574 2014. 6. 17.
[미완성100호] 신의 손 동서양의 고대 이미지를 섞어도 이물감 없이 어우러지는 화면을 위해 작업 중이다. 제목 '신의 손' 말고 괜찮은 제목은 없을까? 손보다 꽃에 집중시키고 싶은데...'신의 꽃'? ㅎㅎ 그나저나 이건... 언제쯤 완성될까? ^^;; 2014. 6. 16.
[완성 9*9cm타일] 붉어지려는 목련 목련은 숭고하고 우아하고 아름다운 데다가 다른 꽃에 비해 거대한 꽃이 마치 화려함과 대비되는 다른 축의 여왕과 같은 모습을 느끼게 한다.그러다보니 때때로 자목련이 붉은 기운을 많이 머금고 있으면, - 보라에 가까운 것들보다 어려보인다기보다 -고고한 그곳에서 한발짝 내려와 숨겨진 욕망을 살짝 표출하면서 -결과적으로는- 세상과의 소통으로 더욱 성숙을 꿈꾸려는 도전의 과정으로 보인다. 2014. 6. 8.
[미완성] 포구 집에서 썼던 나무 도마에 그림을 그리고 있는 중입니다.아마도 앞뒤로 연결된 그림이 될 듯. 2014. 6. 6.
[완성 9*9cm타일] 나를 생각해주세요...나를 잊지말아요...제비꽃 '나를 생각해주세요.' 나를 잊지말아요..........네.잊지 않겠습니다. 2014. 5.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