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wing story

[완성 4호] 신의 손

by jineeya 2013. 3. 24.

꽤 오랜 기간 붙들고 있던 [신의 손]을 끝냈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좀 더 큰 캔버스로 옮기고 싶어요.

그 때는 '손'이 아니라 뭔가 다른 형태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거대한 손은 너무 운명론을 암시하는 것 같아 재미없거든요.

하지만 뭐든 일이 그러하듯 아이템을 잡는 게 힘든 일인 듯. 무엇으로 이 무게감을 대치할 수 있을 지 모르겠습니다.

 

 

댓글2

  • 소이나는 2013.03.25 13:04 신고

    줄기에서 나온 손이 신기하네요
    손으로 물을 마시는 건가요?
    갑자기 인간은 손이 없었으면 동물과 비슷하게 살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듯 듭니다.
    답글

    • jineeya 2013.03.26 22:17 신고

      소이 나는 님, 반가워요~!
      손으로 물을 마신다는 생각, 해보지 못했는데 놀라운 생각이네요.
      뭔가 사람의 말초에 해당하면서도 근원에 별 어려움 없이 닿을 수 있는 것을 고민하는 와중이었습니다. 말씀대로 손이 없었다면 소위 인간이 이뤘다는 많은 것들은 존재할 수 없는 거겠지요?
      감상해주셔서 감사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