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wing story

[미완성 4호] 빙경(氷景)과 설경(雪景) 사이

by 뭔가관리하는 jineeya 2013. 3. 4.

실제 그려봤으면 하고 생각이 든 풍경은 살얼음이 만든 작은 소품같은 장면이었지만,

물감을 얹다보니 날 서있는 모습의 '빙경'이 아닌 '설경(雪景)' 정도가 될 지도 모르겠습니다.

 

이전에 조화를 그렸다가 어찌보아도 만족스럽지 못했던 그림에 젯소를 발라버렸습니다.

물을 많이 섞었는지 캔버스의 그림 전부를 덮지는 못하고 군데군데 밑바탕이 남아있습니다.

그것도 나름 운치있네요. 그대로 살려서 배경을 확장해볼 생각입니다.

 

 

 

'drawing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완성 4호] 신의 손  (2) 2013.03.24
[완성 4F] 빙경과 설경 사이  (0) 2013.03.23
[미완성 4호] 빙경(氷景)과 설경(雪景) 사이  (0) 2013.03.04
[미완성 4호] 신의 손  (0) 2013.03.02
[4호미완성]신의 손  (0) 2013.02.03
[유화 4호 밑그림] 신의 손  (0) 2013.01.2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