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wing story

[완성 4F] 빙경과 설경 사이

by jineeya 2013. 3. 23.

처음엔 어떻게 될까 싶었는데, 하면서 정리가 많이 되고 있습니다.

확실히 처음 이 풍경을 보여준 버스의 차창을 보고 감동받은 게 있어서,

그 모습과 근접해가니 완성되어가는 느낌이 든다고 해야 할까요?

사진은 실제 그림보다 명암이 흐릿하네요.

 

그러고보니 작곡도 그렇고 미술도 그렇고,

사람의 예술 감각을 생각할 때 핵심이라 생각될 만한 부분은 일정 정도의 계산식이 존재하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음악에도 음계가 있고 아름다운 화음, 어울리는 화음이 있을테고요.

그림은 구도와 색감이겠죠.

역시 구도 잡는 걸로 거의 모든 게 해결된다는 느낌이랄까요?

 

그래도 천편일륜은 지루한 지라 중심만 잘 지킨다면 변형이야 말로 fashion이라 불리울 수 있을 듯...

 

 

'drawing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완성 10호] 하늘(가제) - 1  (0) 2013.10.13
[완성 4호] 신의 손  (2) 2013.03.24
[완성 4F] 빙경과 설경 사이  (0) 2013.03.23
[미완성 4호] 빙경(氷景)과 설경(雪景) 사이  (0) 2013.03.04
[미완성 4호] 신의 손  (0) 2013.03.02
[4호미완성]신의 손  (0) 2013.02.0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