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 story

미친 날씨, 미친 녹음

by 뭔가관리하는 jineeya 2012. 4. 26.

사무실이 단독주택인데 앞에 작은 화단이 있습니다. 

 

워낙 북한산 자락의 버스 종점에 있는 곳이라 벌써부터 미친 녹색이 깔려있지만요.

오늘따라 해가 보이고 사라질 때마다 밝기차가 엄청나네요.

 

최근 28도까지 올라갔다가 다음날이 되면 비가 오면서 10도 이상 떨어져버리는 미친 날씨가 반복되고 있는데요.

특별히 오늘은 밝고 어둠과 강하고 약한 바람 덕분에 하루 도안에도 여러 날을 보낸 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