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 story

제법 어우러지는 싱그러운 산길

by 뭔가관리하는 jineeya 2012. 4. 29.

북악산에 들어가니 겨울보다는 왠지 재잘재잘 시끄러워진 기분입니다.

색이 풍성해진 것 만으로도요.

 

미친 녹음이 지나고 눈이 적응할만한,

사람이 낸 길과 잘 어울릴만한,

녹색 물결이 시작되었습니다.

 

겨울엔 부정교합같았던 사람길도 봄이 되니 제법 어우러지네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