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

자연은 형제자매이다 (3rd) 자연은 형제자매다, 2018, 종이에 복합 2018. 1. 3.
언제봐도 탐스럽도다 몇년이 지나도, 사진만 봐도, 매력적인 풍경이 있다.어쩌면 팔다리 잘린 걸지도 모르는데, 인위적으로 변형된 걸지도 모르는데,풍만하고 탐스럽도다. 조만간 만나러 가야겠다. 컬러는 마음에 안들지만 이게 원본이라 어쩔 수 없이 올린다.민낯 가리기엔 꽤 자신 있지만, 가능한 수준에서 안가려볼까 싶어서... 29.7 * 42 cm, 종이에 색연필 2017. 3. 21.
흔하디 흔한 '즐거운 나의 집' '즐거운 나의 집'을 떠올리면 배산임수의 주박에서 벗어나기 힘든가보다.산이 있고, 물이 흐르고, 유유자적 솜사탕같은 구름이 흘러가는 곳. 이 정도면 되는 건가보다. 하지만 이 정도는 점점 더 어려운건가보다. 2016. 11. 28.
얼마 전 분양(?)받은 물옥잠 물과 햇빛만이 필요하다는 물옥잠. 뿌리 색이 진짜 오묘하다. 뚝 떼어 2시간 가까이 지하철여행을 했지만 아직까지 별 문제 없었다! 그걸 또 뚝 떼어 현관 앞과 다용도실에 나눠놓았다. 가끔 식물의 생명력에 비해 동물은 얼마나 허약한 지 새삼 깨닫는다. 물론 난 선인장도 보내버리는 엄청난 사람이 되어버렸지만... 그러고보면 진정성없는 무식이 가장 큰 오류인가? 2015. 6. 29.
[그림] 땅이 굳어지기 전, 지구의 탄생 책에 따르면 인디언 중 몇몇 부족들은 태초에 지구가 물 위에 떠있으며 하늘 천정에 수정으로 묶어놓은 생가죽 밧줄 4개에 매달려있다고 생각한 모양이다. 원래 깊은 물 밑의 진흙을 가져다가 땅을 이룬 탓에 습하고 부드러워 동물들의 체중을 버티기 어려운터라 비좁게 지내던 무지개에서 실제 땅에 발을 내딛는 건 꽤나 오랜 후의 일이었나보다. 희한하게도 다양한 신화에 대한 이야기를 읽다보면, 태초, 내지는 태초 이후의 상당 기간동안 지구의 땅은 질척이고 물기를 가득 머금은 상태였던 모양이다. 초월자가 우연히 물 밑에 걷어 올려진 진흙밭을 하늘에 걸어 물과 분리하는 과정. 그것이 어쩌면 실제로 생명이 인지능력을 가지기 시작한 때부터 생긴 지구에서의 변화였을지도 모른다. 신화에서 비슷하다 싶은 현상을 발견할 때마다 자.. 2013. 7. 15.
[패턴] 물결과 그 친구 물이라는 게 참 신기하죠? 얌전할 때, 흐를 때, 거칠어질 때마다 본체 스스로 변하는 모습 뿐 아니라 그것에 투영되거나 함께 하는 존재까지도 마치 현재 물의 세기나 기분을 따라가는 것처럼 착각하게 만듭니다. 오늘 잠시 카페에서 '물은 답을 알고 있다'라는 책을 살펴봤는데요. 들려주는 단어에 따라 물의 결정체가 변한다고 하더군요. 행복한 단어에는 또렷하고 아름다운 완전체로, 불행한 단어에는 흐릿한 비대칭형으로 말이죠. 그런데 왠지 오늘 본 물결 모양을 봐서는 물이 존재에게 행복 또는 불행의 언어를 속삭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여튼 물가에서 그들의 친구인 오리가 평온한 한 때를 보내는 모습도 인상적. 그야말로 그림같은 장면이네요. 2013. 3. 11.
우리 길고양이 (일단은) 무쌍이 사무실 이사 후 거의 매일 재무이사님은 점심을 준비하시고, 남은 음식물과 약간의 물은 길고양이 차지입니다. 노란 고양이와 검은 고양이가 주요 식객이신데, 그중 검은 고양이는 무척이나 조심성 많은 노란 고양이에 비해 용감무쌍하죠. 언젠가 한번은 회의하고 있는 저희 사무실의 열린 문을 통해 사무실 구경을 유유히 하고는 사라져버렸죠. 단독주택인 저희 사무실 앞마당에 그들의 비밀통로가 있는 관계로 연체동물 마냥 유연하고 날렵한 그들의 움직임은 익히 봐왔지만, 찍어보고 완전 놀랐어요. 완전 강인한 인상이랄까, 미간에서 귀로 이어지는 털의 결은 이마에 V자를 그리며 노란 눈, 길게 뻗은 흰 수염들과 어우러져 인상이 더욱 강렬하다고나 할까요? 멋져! 그래도 옆 모습은 완전 어딘가 동화 속에서 툭 튀어나온 제법 똑똑한.. 2011. 11. 15.
한밤의 꽃놀이 - 꽃 뒤태도 아름다워요. 성북천 따라 노랗고 하얀 꽃들이 밭을 이루고 있다. 꽃이야 어느 각도로 보든 아름답기 그지 없지만, 뒷태를 보니 새삼 아름답네. 비율도, 색감도 당연히 끝내주지만, 어떤 꽃은 하늘을 향해 깔끔한 꽁지머리를 묶은 듯, 어떤 꽃은 바람에 살짝 흔들리듯 여리여리한 자태로, 어떤 꽃은 고상하게 살포시 고개 숙인 듯, 같은 색이라도 느낌도, 분위기도 다채롭다. 그러다 어느덧 사람이 다니는 길을 내려다보니 꽃 한송이가 떨어져있다. 왠지 아직도 윤기가 나는 게 생기가 느껴진다. 다른 꽃과 함께이지 않아도 사람이라는 존재를 항상 고뇌하게 만드는 소외나 괴로움 따윈 없어보인다. 홀로 있어도 자신을 잊지 않을 수 있는 자신감에 가득 차서... 물론 함께 하고 있으면 있는대로 '어울림'이라는 단어의 진수가 무엇인지 알려준다.. 2011. 6. 2.
물, 그 목마름이란... [메마른 도시] 물, 그 목마름이란... 2010-04-30 | jineeya 인간에게 물은 공기만큼이나 절대적이다. 몸의 대부분이 물로 구성되어 있는 인간은 어쩌면 그저 물의 아이 정도일지도 모르겠다. 메마른 도시가 보여주는 무너진 세상, 흙 한줌 움켜쥘 수 없는 그 세상에서 지금의 우리들은 과연 살아갈 수 있는 지 의심스럽다. 그래도 소녀는 살아간다. 한방울 씩 떨어지는 물을 양동이에 담아가며... 그녀의 곁에 나타난 -그야말로- 물고기는, 그저 환상일지, 죽음의 전조일지 알 수 없다. 안타깝게도 그녀가 보는 물이 가득하고 반짝거리는 그 세상은, 삶의 마지막에 보게 된다는 주마등조차 꿈꿀 수 없는 단조로운 그녀의 생존기를 암시하는 듯 하다. 세상을 관장하는 존재가 얼마나 불쌍히 여겼으면 평생 보지 못.. 2010. 4.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