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wing story

흔하디 흔한 '즐거운 나의 집'

by jineeya 2016. 11. 28.


'즐거운 나의 집'을 떠올리면 배산임수의 주박에서 벗어나기 힘든가보다.

산이 있고, 물이 흐르고, 유유자적 솜사탕같은 구름이 흘러가는 곳.


이 정도면 되는 건가보다.

 하지만 이 정도는 점점 더 어려운건가보다.





'drawing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제봐도 탐스럽도다  (0) 2017.03.21
[20*30cm] 여자  (0) 2016.12.31
부모님이 바라보는 세상  (0) 2016.10.15
기린  (0) 2016.09.18
[30c] 통로  (0) 2016.09.1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