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wing story

[미완성4호] 언제나 그 자리에 있으면 좋으련만, 자목련

by jineeya 2014. 4. 5.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도 떨어져가는 꽃잎에 조바심이 나면 밖으로 나갈 수 밖에 없습니다.

하루만에 캔버스에 담을 수 없을 지라도요.

 

특히 목련은 비련하기 그지없습니다.

 

우아하고 커다란 꽃잎이

소량의 비에도 잘 떨어지고,

떨어지고나면 마치 타버리는 듯한 색을 띄며 오그라들어버립니다.

 

아직 활짝 펴보지 못한 꽃봉오리도 있던데,

오늘도 바람은 불고, 비는 오고, 꽃은 떨어졌을 겁니다.

 

 

매년 찾아오기에 계속 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도

기껏 1년에 단 몇주만 볼 수 있는 너희들.

 

 

 

 

 

'drawing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완성 9*9cm 타일] 싸리꽃  (0) 2014.04.28
[미완성 4호] 4월, 자목련  (0) 2014.04.27
[완성-20F] 안개숲  (0) 2014.03.22
[미완성] 안개숲 (두번째)  (2) 2014.02.23
[미완성 아마도 12호] 안개숲  (0) 2014.01.2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