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북천7

서울괴담 야간기습대회 - "생긴대로 살아라!" 오늘, 서울괴담의 기습 받다!ㅋㅋ공연 잘 봤어요~! ------------------------------------야간기습대회 - "생긴대로 살아라!"2014년 9월 20일 - 21일 오후 5시 / 성북천------------------------------------ 서울괴담 - https://www.facebook.com/seoulkedam 2014. 9. 21.
[패턴] 물결과 그 친구 물이라는 게 참 신기하죠? 얌전할 때, 흐를 때, 거칠어질 때마다 본체 스스로 변하는 모습 뿐 아니라 그것에 투영되거나 함께 하는 존재까지도 마치 현재 물의 세기나 기분을 따라가는 것처럼 착각하게 만듭니다. 오늘 잠시 카페에서 '물은 답을 알고 있다'라는 책을 살펴봤는데요. 들려주는 단어에 따라 물의 결정체가 변한다고 하더군요. 행복한 단어에는 또렷하고 아름다운 완전체로, 불행한 단어에는 흐릿한 비대칭형으로 말이죠. 그런데 왠지 오늘 본 물결 모양을 봐서는 물이 존재에게 행복 또는 불행의 언어를 속삭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여튼 물가에서 그들의 친구인 오리가 평온한 한 때를 보내는 모습도 인상적. 그야말로 그림같은 장면이네요. 2013. 3. 11.
2개월 전... 고고 2개월 전 고고한 그녀(라고 생각하고 싶다). 성북천에서 볼 수 있으리라 생각 못했던 고상하고 여유있는 걸음걸이, 아름다운 당신. 2012. 8. 17.
벌써 가을인가봐요! 예전 보라매공원처럼, 어느새인가 제 디카 주요 주인공이 된 성북천. 요즘들어 가을 향기 물씬나는 풍경이 일품이랍니다. 2011. 8. 30.
한밤에도 누릴 수 있는 성북 노천 전시회 2 어제 다시 한번 성북천을 걷다보니 지난 번 올렸던 작품들 이외의 작품들이 더 있었어요. '옐로우스톤'은 작가와 성북구민들이 함께 만든 퓨전 돌무덤(?)이라고나 할까요? 각자 자신의 이름이나 생각이나 쓰고픈 말이 적혀있는 돌들이 기둥을 이루고 있어요. 역시 예술은 멀리 있지 않아요. '감나무골'. 성북의 대표 나무가 감나무라고 하더군요. 왠지 간혹 보이는 한옥과 감나무가 참 잘 어울리죠. 언제나의 동양화에도 등장할 것 같은... 한밤의 감나무골은 역시 퓨전 냄새 풍기는, 교량과 어울리는 검푸른 감들이 열려있었답니다. 보너스로 이쁜 꽃도 추가요~! 2011. 6. 12.
뜻밖의 발견 - 한밤에도 누릴 수 있는 성북 노천 전시회 사실... 오늘은 수유동의 눈부신 자연을 올릴 예정이었다. 적어도 성북천에 도착하기 전까지는 말이다. 그러다가 우연히 성북천엔 -앞을 볼 수 있는 눈만 있다면- 누구나 24시간 관람이 가능한 노천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운좋게도 말이다. 모처럼 3일동안의 연휴가 기다리고 있다. 거하게 저녁식사를 한 후, 무거워진 몸과 디카를 이끌고 성북천을 터덜터덜 걷기 시작했다. 가능한 만큼 걸어보자 싶었는데 30분 이상 걸어도 끝이 없다. 노란 꽃, 갈대밭, 내천 소리, 나무, 바위, 흙, 자전거도로와 도보가 알차게 들어서있는 걸 보니, 다시 한번 이사를 잘했다 싶다. (물....물론.... 청계천 연상이 좀 되긴 하는데...쩝...) 한참을 걷다보니 'public art project - 열린.. 2011. 6. 4.
오늘같이 깊고 푸른 밤 와~~ 오늘 밤하늘 보셨나요? 이렇게 짙은 푸른 색인 밤하늘은 처음 봐요. 심지어 성북천에 비추인 하늘색도 똑같은.... 깊은 푸름... 2011. 5.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