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rt story

한밤에도 누릴 수 있는 성북 노천 전시회 2

by jineeya 2011. 6. 12.
어제 다시 한번 성북천을 걷다보니 지난 번 올렸던 작품들 이외의 작품들이 더 있었어요.

'옐로우스톤'은 작가와 성북구민들이 함께 만든 퓨전 돌무덤(?)이라고나 할까요?
각자 자신의 이름이나 생각이나 쓰고픈 말이 적혀있는 돌들이 기둥을 이루고 있어요.
역시 예술은 멀리 있지 않아요.



'감나무골'.
성북의 대표 나무가 감나무라고 하더군요.
왠지 간혹 보이는 한옥과 감나무가 참 잘 어울리죠. 언제나의 동양화에도 등장할 것 같은...
한밤의 감나무골은 역시 퓨전 냄새 풍기는, 교량과 어울리는 검푸른 감들이 열려있었답니다.



보너스로 이쁜 꽃도 추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