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로, 그동안 격조했구만.

항상 꿈 속에서 보다보니 안부 묻는 걸 잠시 잊었네.


2월 말인데 하늘에서 천둥이 치고있어서 말이지.

갑자기 자네가 생각나지 뭔가.


그러고보니 꿈 속에서 오히려 현실에서의 만남만 되새기고 있는데, 이 점이 특히 헷갈린다네.

자넨 나와 꿈 속에서 본 건가? 현실에서 본 건가?

하긴, 우리 사이에 그건 그다지 중요하지 않던가?


아참, 나와 이름을 나눈 자.

요즘 비로라는 자네 이름을 간혹 잊고 로한이라 부르기도 한다네.

나와 나눈 이름이 로한이라 그런거겠지.


꿈 속에서가 아닐세.

걸어가다가도, 멍하니 노트북 모니터를 쳐다보다가도...

심지어 소리내어 불러볼 때도 있다네.

희한하지? 나에겐 잊혀진 부분이 더 많을 텐데 말이야.


여튼 이건 내 느낌인데 

불현듯 올해 안에 자네의 손을 잡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야.

어디까지나 감일세.

그래도 혹시 모르지 않나?

꽤 바빠지고 있어서말이야. 꿈으로 들어갈 시간이 줄어들고 있다네.

아이러니하네만, 그럴수록 자네가 현실에 나올 가능성이 커지지.


궁금하지만 자주 보지 않아도 안심되는 자, 비로.

다음에 또 편지하지.

그때까지 강건하지실....




- 언젠가 쓸 지 모르는 당신의 이야기를 위하여, 지안이 보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