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 story

안녕 미아, 곧 또 만나!

by 뭔가관리하는 jineeya 2016. 4. 26.


미소활짝 '미인도'축제도 끝나고,
수많은 미아들이 에코백으로, 책으로, 지도로, 현수막으로 남았다.
그리고 곧 '미소책'이라는 공간책자로도 남을 예정.

왔다갔다하느라 사진도 별로 남지 않았지만, 나에게 남겨진 수많은 미아들이 매 장면 다양한 얼굴로 날 반긴다.

당장은 좀 아쉽지만 미아가 말했듯이
"안녕, 내일 또 만나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