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wing story

[미완성 1호] 포인세티아 + 맥주 4병

by 뭔가관리하는 jineeya 2012. 12. 20.

마야 달력 12월 21일보다 더 중요했던 19일도 지났고,

제 냉장고에는 맥주가 4병 남았습니다.

 

누군가를 마구 탓하고 싶어지는 시간이었지만,

아무리 뒤져봐도 탓할 사람이 없네요.

 

저야 애저녁부터 비주류였으나, 이번 선거를 계기로 -전혀 예상치못하고- 진정한 비주류에 속하게 된 친구의 분노는 조금 더 시간이 걸려야 풀릴 것 같습니다. 그러나 51:49도 확인한 이틀이었습니다.

 

얼떨결에 다음주를 준비하는 몇시간을 보냈습니다.

겨울과 크리스마스의 상징 포인세티아는 생화인지 조화인지 구분 안되는 것이,

마치 현실인지 환상인지 분간이 되지 않는 지금의 상황과도 살짝 닮은 듯 하네요.

 

꽃말 '축복'이여, 언젠가 달콤한 열매를 맺어주기를!

 

 

 

 

'drawing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완성] 자화상  (0) 2013.01.06
[1호] 포인세티아 - 해피 메리 크리스마스~!  (0) 2012.12.23
[미완성 1호] 포인세티아 + 맥주 4병  (0) 2012.12.20
[목탄] 서글픈 비너스  (0) 2012.12.04
[수채화] 足像  (0) 2012.11.10
[30호] 생명의 기(氣)  (0) 2012.11.0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