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wing story

[30호] 생명의 기(氣)

by 뭔가관리하는 jineeya 2012. 11. 5.

 아... 갑자기 올리려다보니 작품명을 잊을 뻔 했습니다.

 

10월 2일부터 7일까지 있었던 구상전 공모대전에서 입선한 작품입니다.

구상전은 언제 업데이트할 지, 입선작까지 업데이트할 지 잘 모르겠어요.

여튼 1개월 정도 기다렸으면 이만 괜찮을 듯...

 

 

주제와 상관없이 최초 소재는 나무 뿌리였는데, 굉장히 동물적으로 느끼는 분들이 많더군요.

감상이야 각자의 몫이지만요.

 

참고로 이 그림의 사이즈는 90.9m * 72.7cm 정도인데,

같은 주제로 162.2cm * 130.3cm 짜리 100호에 그렸던 그림 소개글은 그림 아래 있습니다.

즐감하시길~!

 

 

 

 

생명의 기운을 가진 존재는 누구나 생명 그 자체를 품고 있다.

놀라운 건 여전히 존재들에게 생명은 '신비'라는 점이다.

그러한 의미에서 모든 생명체는 근원을 모르나 근원을 품고 있는 존재다.

 

그들의 모습은 서로의 속성에 해당하는 모습을 차용, 때론 중첩하여 보여준다.

비록 외피가 딱딱하고 거칠지만 따뜻하고 풍성한 기운을 나눠주는 나무는 마치 비단이나 자개처럼 반짝이는 존재이며,

푸석거리고 흩어질 듯한 흙은 이따금 거대한 물결과 같은 장대하고 유연함을 가지는 존재이다.

 

나는 오늘 나무를 그렸지만, 이는 어제 또는 내일의 '인간'일지도 모른다.

주변에 흩어진 근원의 핵심을 깨닫지 못하지만 여전히 품고 있는 소중한 존재들.

 

*사족 - 최근 EBS 다큐프라임의 생명 6부작을 보신 적 있는지?

- 그림 그릴 때 그렇게 생각한 건 아니지만 - 아무리 생각해봐도 지구의 주인은 식물이 아닐까 싶습니다.

뭐 모든 생명은 비슷한 존재라 생각하지만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