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71004님의 초대를 받아 무사히 tistory IN~!
놀라운 점은 jineeya.tistory.com 이라는 URL을 사용할 수 있었다는 점이다.
2004년부터 꽤 최근까지 어딘가에서 jineeya라는 아이디와 URL이 들어간 블로그를 사용했었다.
그 이후론 개인커뮤니티 서비스를 이용할 때는 jineeya를 써본 일이 거의 없었던 것 같다.

어느새 나만의 아이디를 가지기 위해
나는 jinnee 또는 jinneeya가 되어가고 있지만,

뭔가 너무 오랜만에 그리운 것과 다시 만난 듯한 느낌이다.

'an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Sadie 님의 밸리댄스~  (2) 2009.12.09
반납 없는 렌탈 DVD - flexplay  (0) 2009.11.01
엔탈과 콘팅 사이  (0) 2009.10.06
뒤늦게, 드아걸 뮤비  (0) 2009.09.20
이어서 글 써봐~! - 잇글링(itgling)  (0) 2009.09.14
jineeya 라는 아이디의 추억  (0) 2009.08.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