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ovie story

땜질의 유혹을 부르는 단편 애니 [플레이 위드 미]

by jineeya 2009. 9. 13.


어제 -application단의 일을 주로 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IT쪽 회사에 다니는 동생을 만났는데 "요즘 납땜 배워요!"라고 말한다.
SW의 힘은 매우 중요한 것이지만 때론 그만큼 허무할 때도 있다.
컴을 켜지 않으면, 웹브라우저를 열지 않으면, 혹시나 전기가 나가버리면?

생각보다 많은 조건들이 충족되어야 그 실체를 확인할 수 있는 것이 온라인 서비스이다.

그런 의미에서
요즘 문자와 연계된 마이크로블로깅서비스가 뜨는 것도 일정 정도는 이러한 허무함을 조금이라도 해갈시켜줄 어떠한 연계망의 구성 조짐은 아닐까나?
(아니면 스타마케팅과 합법적인 스토킹서비스의 발로일 뿐일까나? 나도 호란님의 미투를 구독해버리고 말았다!)

때론 화분에서 수분도를 측정하여 "물 주세요!"라는 sound를 나오게 하거나,
mp3의 음악 종류에 따라 피규어가 알맞는 춤을 춰주는 땜질을 익히고 싶다.


* 사진출처 : 네이버 영화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52500

* 애니 보시려면 - http://movie.naver.com/movie/special/0606/indi/index.nhn?inpage=090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