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 story

요망한 하루

by jineeya 2022. 11. 4.

 

당연히 완료될 걸 지연시키고
갑자기 빼았은 걸 돌려줬다가,

기다리다 지쳐버려 잠시 잊고나니 
쓸데없는 그 순간에 바로 상기시키고,
찬바람에 지쳐버려 잠시 반신반의 
그 순간에 사라진 물상이 나타나고,

불현듯 피곤이 시간을 훔쳐가고
허망히 무형의 금전을 갖다놓고,

다채롭게 
요망한 하루로구나.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