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wing story

여름을 서늘하게

by 뭔가관리하는 jineeya 2015. 9. 28.


나무도마에 그린 건 다행인지 불행인지 찌기 시작하는 7월이었다.

아마도 한쪽 머리를 찌르는 두통에 

짜증이 차오를 무렵의 상황을 

그대로 그림에 내뱉어버린 느낌이었다.

그래서 열 오르는 여름엔 다시 거들떠보지 않았다.


두통도 사라지고 제정신으로 돌아오니 

색이 따뜻한 것 같기도 하고 마냥 차갑거나 마냥 포근하거나 마냥 날카롭진 않고

볼 때마다 여러가지 느낌이 스친다. 










'drawing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4F] 자연은 형제자매이다 (2nd)  (0) 2015.10.11
I was here... Not now.  (0) 2015.09.30
여름을 서늘하게  (0) 2015.09.28
고열(?)을 헤치고 돌아온 반짝이들  (0) 2015.08.28
[100P] no title (yet)  (0) 2015.08.05
[40F] 벽- 부감풍경  (1) 2015.07.22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