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ovie story

아름답고 정겨운데 자꾸 딴 생각나게 만드는 - 단편 애니 [물고기 옷]

by jineeya 2009. 11. 5.
물고기 옷
감독 이선주 (2008 / 한국)
출연
상세보기

"아빠"라 불리는 비늘 달린 존재가 "아빠"라 부른 종이같은 존재를 바다로 데리고 간다.
설상가상 아빠는 바다 밑에 도착하자마자 친구들의 손에 이끌려 어디론가 사라져버린다.



존재들이 서로를 이해한다는 일은 얼마나 놀랍고도 힘든 일인지...
이 짧은 애니 하나만 봐도 그러하다.

아이의 입장에선 스스로 한낱 종이같은 존재인 자신을 
바다로 데려가고,
갑자기 낯선 그 곳에 내버려둔 채 아빠가 사라지고,
기껏 뭔가 좋은 거라고 만들어주는데 별 쓸모 없어보인다.

반면 아빠의 입장에선
살기 위해, 사람들과 어울리기 위한 장소를 물색하고,
함께 생존할 수 있도록 식량을 마련하고,
아이가 편히 지낼 수 있도록 옷에 날개를 달아주려고 밤을 꼴딱 샌다.


다행히도 아이는 아빠의 노고를 알려줄 주변 지인이 있었고,
결국 아이는 컸고, 아빠가 주려했던 옷 스타일에 완전 적응했으며, 친구도 생겼다.

그래도 좀 씁쓸하긴 하다.

이 애니는 왠지 '아이가 이해해준다'는 기본 전제가 깔려있다는 느낌이다.
세상은 정해진 틀이 아니라고 말은 하지만,
결국 어린 자는 어른인 자의 행동을 이해하고 따라가고 적응하면서 자라는 존재들이었나?

아름답고 애정이 물씬 느껴지지만, 왠지 딴 생각나게 만드는 애니..^^;

* 사진 출처 : 네이버무비(http://movie.naver.com)

댓글3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06 04:09

    어렵네요...이해해준다라...
    급 보고 싶은 애니네요~

    기사에서 본 기억이 어렴풋이 나는 영화입니다.
    상 받았던 것 같기도...(아니면 어쩌죠^^;;)
    답글

    • jineeya 2009.11.06 10:16 신고

      제대로 적은 건지 모르겠슴다~!

      그런데 기사에도 나왔던 영화군여? 각종 영화제에 많이 출품된 건 맞게 알고 계신 것 같아요^^
      (살짝 검색해봤음...^^;;)

  • ghd espa?a 2013.04.14 08:51

    한국 사회 환경의 변화 및 역사의 발전에 따라 한국에서 전해지는 사자성어는 한국 언어습관에 적응하면서 점차 변화가 발생하였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