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wing story

칼림바 1.5분

by jineeya 2019. 3. 2.

하... 1분 30초조차도 마음의 조급함과 감추고 싶은 어설픔을 숨길 수 없다.

시작은 역시 미약하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