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y story

오늘은 마지막이자 시작의 날입니다.

by 뭔가관리하는 jineeya 2014. 3. 31.

 

 

오늘은 2009년부터 함께 하던 인디플러그에서의 마지막 근무일이었습니다.

지난 금요일부터 오늘까지 나름 의미있는 송별회가 이어졌고요...ㅎㅎ

 

실감나려면 좀 더 시간이 지나야 하겠지만,

함께 일해온 동료들을 바라보는 건 지금부터도 왠지 애틋하네요.

 

곰곰히 생각해보니 어찌나 추억의 이야기거리는 그리 쌓였는지,

앞으로도 볼 때마다 꽤 반가울 친구들이 생긴 것 같은,

살짝 감성이 자극되는 날,

선물로 받은 초의 향기로움에 취해가는 오늘 밤이네요.

 

 

작가가 되겠다는 어쩌면 치기어릴 생각에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셔서 새삼 감사합니다 (^_____^)/

 

 

 

 

'an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감의 허구, 유리 감정 그리고 착각하는 이성  (0) 2014.07.29
여신 타로카드 겟인~!  (0) 2014.07.08
오늘은 마지막이자 시작의 날입니다.  (0) 2014.03.31
유리 가슴도 볼 수 있는...  (0) 2013.01.14
QR코드  (0) 2011.01.26
이사하다 지친다  (0) 2010.04.2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