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wing story

[수채화] 많이 아쉬운 정물 수채 + @

by 뭔가관리하는 jineeya 2011. 8. 25.

예전 중학교 때 수채화 배울 때
선생님이 '제 동생은 완전 원색 (아마도 너무 밝은 채도),
저는 완전 섞인 어두운 색 (아마도 너무 어두운 채도)' 라면서,
둘이 꼭 반반 섞었으면 좋겠다고 했었죠.

그리다보니 배경을 뒤로 보내겠다는 욕심에 점점 어둠에 빠지는 느낌에다가,
다양한 색을 조화롭게 사용하는 것도 안되었고,
붓터치도 그렇고,
상당히 아쉬움이 남는 그림이었습니다.

앞의 정물은 실물인데 뒤의 토실해진 천조각은 다른 정물을 붙인 거죠.
그러다보니 헷갈리기도 했는데 그래도 언젠간 훌륭(?)해지겠지엽!

여튼... 제가 그린거죠...옹홍홍...


'drawing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채화] 토르소 완성!  (0) 2011.09.14
[미완] 정물 수채화  (0) 2011.08.27
[수채화] 많이 아쉬운 정물 수채 + @  (0) 2011.08.25
[미완 수채화] 사과와 감 연습  (0) 2011.08.24
부채에 그림  (0) 2011.08.14
[수채화] 집에서 틈틈히 정물화  (0) 2011.07.0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