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러스트레이터는무엇으로사는가
카테고리 예술/대중문화 > 대학교재 > 미술
지은이 스티븐 헬러 (디자인하우스, 2002년)
상세보기

처음에 '창가의 할머니'라고 쓸 뻔 했다.
그러다가... '창가의 여인이라 고쳐야겠다' 생각했다.
처음에 이 여인이 창가에서 슬픈 표정을 짓는 건 전장에라도 가있는 아들을 기다리는 거라고 생각할 뻔 했다.
그러다가... 여인이 이런 표정을 지을 만한 일은, 심지어 아무리 일 없어도 가능하다 생각했다.




사실 그대로 베끼려면 문양도 더 깊고 많은 데다가 색도 있지만 뭐 그럭저럭 재해석 정도라 위안하면서...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