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wing story

수많은 눈

by 뭔가관리하는 jineeya 2018. 2. 2.


그림에 이름을 붙이기 귀찮아진 단계에 돌입했다.

그래, 낙서는 낙서지. 

원래 눈을 그리려했던 것 같은데 한참 후엔 어디까지가 본래의 의도였는지 잊게된다.

야릇한 8각내지 9각형의 구도도....



수많은 눈, 2018.02.02, 종이에 만년필/약간의 그래픽


'drawing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루스의 눈  (0) 2018.02.07
어딘가 있을 것 같은 동물  (0) 2018.02.07
수많은 눈  (0) 2018.02.02
시작하는 낙서  (0) 2018.01.28
백무상  (0) 2018.01.26
이런 병~~  (0) 2018.01.2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