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rt story

[간만에전시] 08.05 귀신의집 in 월장석방방방 귀신의집

by 뭔가관리하는 jineeya 2017. 8. 8.

2017.08.05 월장석 방방방 귀신의 집은

월장석친구들(월곡,장위,석관동에서 주로 활동하는 예술가주민 네트워크입니다!)의 아티스트마켓으로,

전반적인 호러풍 공간 구성 뿐 아니라 전시, 호러식당, 공연, 놀이터, 책방,  체험, 무인마켓 등 성북정보도서관 지하 1층 전 구간을 활용하여 꾸며졌다.


귀신의 집은 개인적으로 여러가지 우연과 필연과 주변 친구들의 의지가 복합된 산물이다. 


우선 올해 설치작가 지영과 이야기 나누면서 생긴 나의 소원이기도 했는데 귀신의집을 하면서 내 작품도 오랜만에 먼지 털고 전시해보기로 결심한 점,

이 소원을 올 1월 월장석친구들 신년회 소원 밀어주기 시간에 발표했다가 1위로 선정되어 반드시 해야하는 활동으로 채택된 점,

결국 8월 월장석친구들과 함께 귀신의 집을 성사시켰는데 예상외의 호응도 그렇지만 성북에 들어와 기획한 다양한 행사 중에서도 개인적으로는 가장 스타일 돋고 날 것이라 묘한 만족감을 주는 점,

지영의 아쉬움은 뒤로 하고 지영의 엄청난 큐레이팅이 평면작품의 단조로움을 극복할 수 있는 비전을 보여준 점, 아니 평면작품에 대한 확신을 갖고자 하는 욕망을 다시 깨닫게 해준 점.


 사실 나에게 하나하나 엄청난 임팩트가 있는 것들이지만,


왠일인지 나는 7,8월 죽음의 스케쥴을 - 지금까지도- 이어가고 있고,

함께 준비한 친구들 역시 내 스케쥴과 별반 차이가 없는 지라 

미친 일정과 미친 날씨가 가져다준 맛탱이 가는 상황의 반복으로 인해 크게 누리지 못한 점이 안타깝다.


 아쉽기 그지 없지만 새삼 행복하기도 하구만!



























그 밖의 귀신의집 이모저모 풍경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