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 story

다소 찔리는 거울

by jineeya 2022. 6. 27.

거북이가 연꽃을 실고가는 모습,
죽은 사람의 업을 보여주는 거울이라고 한다.

사람이 갖는 미덕 중 하나가
잘 잊고
겹치는 걸 잘 지우고
보아도 안본듯 못본듯 느끼는 점이라 생각하는데,
가끔 종교가 결국 어느 순간엔가 정산은 있다고 찔러보는 것 같다.

진주국립박물관

'photo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치도록 하늘  (0) 2022.07.04
많이 초승  (0) 2022.07.02
다소 찔리는 거울  (0) 2022.06.27
담장 마을  (0) 2022.06.25
갈림길  (0) 2022.06.21
얼굴들  (0) 2022.06.1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