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 story

오랜만에 우리집 찰칵!

by 뭔가관리하는 jineeya 2011. 1. 8.
예전엔 눈 오면 언제나 제 앞마당인 보라매공원의 사진이 빠지지 않았는데 요즘은 찰칵이 뜸.
그래서 우리~집이라도 찍어봤으요~!

우선 초롱초롱한 캘린더 고양이가 새로이 자리를 차지했지요.


소파침대는 배치를 창가로 바꿔봤는데, 외풍이 열나 세서 당분간은 못 앉을 듯...ㅋㅋ
참... 가판에서 오랜만에 paper 샀는데 너무 반가워서 1년 정기구독 바로 신청~!
http://paperda.com 에서 '없길래 만든 문화종합지' PAPER 인들을 보실 수 있삼~!


책장 하나가 무너져 가는 지라 왠지 이동도 가뿐하고 튼튼해보이는 5단, 4단 책장을 2개 더 장만해보았삼.


일렬로 깔려있던 술병들은 구석 쪼가리 자리들에 적당히 배치되었고여~!


빨간 꽃나무는 여전하담돠~!(예전에도 집 사진 쫙~ 찍은 적 있거덩요~!)


책장에 꽂은 만화책 [오오쿠]와 크림트의 그림을 합쳐 찍으니,
왠지 연인과 아이를 지척에 두고 어딘가에 갇힌 - 또는 꽝 막힌- 남정네를 보는 듯한 구도가..ㅋㅋ


어디선가 받은 크리스마스 장식을 책장에 걸쳐놓았삼.
만화책... 왠지 뿌듯...ㅋㅋㅋ



다들 보람차고 행복한 Happy New Yea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