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21

중국식 애니메이션이 걷는 길의 하나 - 작적 : 사라진 왕조의 비밀 아스란제국을 지탱하는 3인의 백은제사장과 그들의 행동대장 같은 7명의 왕작들, 왕작들의 7 제자인 사도들. 왕작들은 신체 능력이 고도화되는 한편 1급부터 7급까지 각자 다른 특수 능력을 가지고 있다.사도들은 왕작들의 특수 능력을 물려받은 동시에 각자의 능력도 별도로 있는 것 같다.이들은 혼수라는 강력하고 동지같은 동물들과 혼기라는 자신 만의 무기를 갖게 된다.어느날 5급 왕작과 사도는 배신의 길을 걸으면서 제사장이 5급 왕작 토벌을 명령한다. 이 영화는 명확히 애니메이션이다. 하지만 각각의 캐릭터는 중국 배우들의 총 집합이기도 하다.한국에서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각자 유명한 판빙빙과 우이판 뿐 아니라 진학동, 궈징밍, 양미, 진위정, 린 윤, 왕탁, 왕위안, 궈차이제 등 현재 유명한 중국의 신세대 대표배.. 2018. 5. 23.
꿈 먹는 바쿠 꿈먹는 바쿠, 2018.02.14, 종이에 만년필 2018. 2. 14.
요코하마 야경 + 차이나타운 찌는 듯 했으나,밤에는 산들바람 불어주었던 8월의 요코하마 야경.그리고 중국 문화만 볼 줄 알았으나 다양한 해외 상품과 음식을 만나볼 수 있는 차이나타운 차이나타운 2015. 9. 14.
[글/시리즈] 도철(饕餮)_#04 - 도철 그리는 작가의 글 그리기 03.28. 얼마 전 숲을 걷다가 수십 마리의 비둘기들이 앉아있는 놀라운 나무를 발견했다. 나중에 사람들에게 물어보니 그 나무는 페린데우스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다. 예전 어머니로부터 치명적인 비둘기 나무에 대해 들은 적이 있다. 어느 날 숲 위를 날던 어머니는 비둘기떼가 잔뜩 앉은 나무를 한그루 발견하였다.곧장 땅으로 내려가 나무로 슬금슬금 다가갔는데 달콤한 열매에 취한 비둘기들은 어머니의 존재를 알아채지 못했다. 어머니는 몽롱한 비둘기들의 눈을 살피고 나서 바로 나무를 향해 내달렸다. 그러나 나무의 그늘에 들어선 순간 격렬한 고통이 밀려왔다. 거대한 포효와 함께 몇 걸음 물러설 수밖에 없었다. 디뎠던 발의 발톱 끝은 시커먼 색으로 물들었다.나무 그늘이 공포를 야기시키긴.. 2015. 7. 24.
[글/시리즈] 도철(饕餮)_#02 - 도철 그리는 작가의 글 그리기 03.19. 나의 이촌(二寸)1)들은 겁쟁이다. 아니, 게으른 건가?순제의 궁 밖으로 나온 적이 거의 없다. 한 번 몸짓에 천리를 가는 용의 자식으로 태어났으면서도황제가 보이는 제 어미에 대한 호의에 자식들이 먼저 반응했다. 앞다투어 경쟁하듯 순제의 심금을 울릴만한 제의를 내뱉었다.'사후를 지켜주겠다', '궁의 파수꾼이 되어주겠다', '독약으로부터 황실을 지켜주겠다', '소리 질러 귀신을 쫓아주겠다'... 하나같이 쓸모없는 존재였다. 그렇게 보였다. 그래서인지 쓸모 있을 법한 일을 열심히 찾아댔다. 그렇게 보였다.찰나의 안위를 위해 종마처럼 달렸다. 그렇게 보였다.결과적으로 꽤 바빴다. 그렇게 보였다.어리석었다. 그렇게 보였다. 1) 도철과 이촌들 도철(饕 탐할 도, 餮.. 2015. 7. 9.
[글/시리즈] 도철(饕餮)_#01 - 도철 그리는 작가의 글 그리기 02.05. 머리가 깨질 것 같다. 눈을 뜨긴 했는데 녹슨 기계마냥 뻑뻑하다. 아, 이게 다 그 순제 놈 때문이다.나는 쫓겨났다. 그놈에게서, 그놈의 나라에서.그렇다고 들었다.여긴 염제 신농의 나라(수메르)보다 북서쪽이다.땅으로 둘러싸인 안타까운 바다, 지중해 근처다. 03.01. 중얼중얼, 웅얼웅얼...누군가 말을 하고 있다.그다지 시끄럽진 않는다. 혼자만 말하고 있다.‘궁~~’ 낮은 소리가 끊임없이 울린다. 다른 이들은 신경 쓰이지 않는지 귀 기울이고 있지만, 나의 귀는 ‘궁~’거리는 소리가 압도한다. “빨리!” 드디어 말하는 자 외 누군가가 입을 뗐다.크진 않지만 빠르고 단호한 목소리다.역시나, 말하는 자가 당황한다.또다시 말하는 자만이 말을 이어간다. 책을 읽는 .. 2015. 7. 3.
[사진] 구름에 갇힌 용 4월에 본 구름 속 용.낙타의 머리와 귀신의 눈, 돼지의 코만이 삐죽 보인다. 낙타의 머리... 풋.요즘 극히 조심해야 한다는 그...그... 불쌍한 녀석들... * 사족(蛇足) - 후한 말기(2세기 경)의 학자 왕부는 용에 관해 구사설(九似設)을 주장했다. 이는 용은 아홉 가지 동물과 닮았다는 설로, 머리는 낙타요 뿔은 사슴, 눈은 귀(鬼), 귀는 소, 목덜미는 뱀, 배는 이무기, 비늘은 물고기, 발톱은 매, 손바닥은 호랑이와 닮았다고 한다. (출처 - https://librewiki.net/wiki/%EC%9A%A9) 2015. 6. 15.
1700년의 포스, 중국 고성암 어떤 집이든 문을 열면 다들 꽉꽉 들어차서 살았으면 좋겠다.물론 그러면 나는 구경하기 어렵겠지만, 역시 사람이 만든 집은 사람이 오고가는 것이 정석. rht rhtj 2015. 6. 4.
4월의 설산 - 황산 끝 모를 절경 대신 눈의 조화를 맛본 4월의 황산 2015. 5. 3.
대결! 2015. 4. 30.
고요함, 나른함을 잠재우는 서늘함 - 잠구민택 옛날 황산시의 서민 주택을 볼 수 있는 잠구민택.대낮에 갔는데도 내부에 조명이 없어 발을 들이는 순간 느껴지는 서늘함이 압권이었다. 지금은 드라마나 영화 촬영지로 많이 이용된다고 한다. 나무 기둥이나 처마, 이음부마다 섬세한 조각의 주인공들은 하나 가득 이야기를 담고 있을 것만 같지만,그 이야기에 귀 기울일 수 없는 내가 안타깝다. 우리네 ㅁ형 1층 한옥의 하늘로 뚫린 가운데로 한껏 빛이 들어와 소리와 더불어 운치가 장난 아니듯,마두형 2층 건물의 가운데가 하늘로 뚫린 모습은 고요함과 나른함 이외에 주는 압도감이 살짝 묻어난다. 2015. 4. 29.
용의 자식들을 만나다 용생구자, 앙증맞은 용의 아홉자식들을 만났다.분명 용의 자식들은 용이 되지 못하고 쫓겨나기도 한 괴물들도 섞여있지만,궁궐 처마에서, 종 위에서, 화로에서, 문고리에서, 식기에서, 비석을 짊어지고 임금과 서민을 지키는 존재들이기도 하다. 2015. 4.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