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wing story

어긋나는 상성

by jineeya 2022. 1. 31.

나무, 한지, 색연필, 물 약간.

언제나 맞지 않는다고 생각하지만 가장 편하게 손에 잡히는 물건들.

그게 나에게 맞는 물건들의 조합이라 내 주의에 항상 존재하는 지도 모른다.

 

원래 탐미에도 '美'에서 추구하는 '美'와 '醜'에서 추구하는 '美'가 있듯이,

주변의 걸맞는 재료 조합으로 잘 맞춰진 '알맞는 작업'이 될지, 맞춤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어 '알맞는 작업'이 될 지...

 

 

'drawing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해 복 많이~!  (0) 2022.02.02
[낙서] 굳이 따지면 성채  (0) 2022.02.01
어긋나는 상성  (0) 2022.01.31
그녀의 옷장  (0) 2022.01.16
[낙서] 20220111 요상한 숫자 요상한 그림  (0) 2022.01.11
전조 - 순환의 의미를 되새기며  (0) 2022.01.0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