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wing story

그녀의 옷장

by jineeya 2022. 1. 16.

이 옷장의 주인은 제주시 용담동에 있던 내왓당의 홍아위(紅兒位)로,

뱀의 이미지를 품고 있는 듯한 신이다.

'붉은 아이'라는 이름 뜻을 가진 이 신은 노란 상의에 붉은 치마와 같은 옷에 붉은 부채를 들고 있는데,

그녀가 걸치거나 가지고 있는 눈, 머리카락, 목도리, 허리띠 등을 따로 떼어 옷장에 정리한다면 이런 모양은 아닐지 생각해본다.

 

 

 

'drawing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낙서] 굳이 따지면 성채  (0) 2022.02.01
어긋나는 상성  (0) 2022.01.31
그녀의 옷장  (0) 2022.01.16
[낙서] 20220111 요상한 숫자 요상한 그림  (0) 2022.01.11
전조 - 순환의 의미를 되새기며  (0) 2022.01.09
생명의 근원을 소중히 담아  (0) 2021.12.31

댓글0